• 앱 다운로드
  • 바로가기

챤스볼 채팅 접속이 끊긴 상태입니다.

아래 채팅 접속하기를 클릭하여 주세요.

채팅 접속하기

조선일보가 망해가는 10가지 이유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물들어 작성일19-05-27 00:07 조회124회 댓글3건

본문


1. 판매부수가 정말 많이 줄었다.

-유료부수가 100만 부 미만으로 떨어졌다는 것은 이제 비밀도 아니다.

 

2. 칼잡이가 사람을 못 죽이게 되었다.

- 조선일보가 무서웠던 건 펜으로 사람을 죽일 수 있어서였는데 손혜원도 손석희도 못 죽였다.

 

3. 빨대를 보호할 수 없게 되었다.

- 강효상 건에서 알 수 있듯이 디지털 포렌식으로 빨대들이 드러나는 시대에 살고 있다.

 

4. 유력 대선 후보를 만들 수 없게 되었다.

- 그렇게 빨아줬던 안철수가 대선에서 3위밖에 못했다.

 

5. 경찰과 검찰이 말을 잘 듣지 않게 되었다

- 장자연 건은 정말 사력을 다해 막았지만 아직도 이미란 사건으로 드러난 50억 돈세탁 혐의 등 덮어야 할 사건이 많다.

  사돈인 수원대 총장은 TV 조선에 50억 투자한 일 때문에 배임으로 최근 기소되었다.

  이러다 세무조사라도 한 방 맞으면 훅 갈 판이다.

 

6. 로비스트 박수환 문자로 기사 거래가 노출되어 버렸다.

- 더 이상 기업을 살리고 죽이는 힘을 누리기 어려워졌다. 즉 광고비 받기 힘들어졌다. 기자들은 뒷돈받기 힘들어졌고.

 

7. 팩트체크가 일상화되어 거짓말하기 힘들어졌다.

- 팩트체크가 명예훼손이 아니라는 판결도 최근 나왔다. 왜곡과 날조로 살기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.

 

8. 거짓말을 일삼는 극우파 언론과 사업적으로 경쟁해야 한다.

- 박근혜와 각을 세우면서 보수들이 극우파 언론으로 많이 갈아탔다. 경쟁자들은 거짓말을 마구 할 수 있다는 유리함이 있다.

 

9. 기자들에게 월급을 많이 못 주게 되었다. 

- 우수 인재들이 다른 언론사로 빠져나가고 있다. 임금 5% 인상안조차 못 들어주고 있는 상태이다. 기사거래가 노출되면서 뒷돈 받긴 힘들어졌다.

 

10. 승계구조가 불안해졌다.

- 방상훈은 이제 72세의 고령인데, 동생인 방용훈과 작은아들인 방정오 등은 장자연 사건 때문에 공인으로 처신하기 어려워졌다.

  혹시 큰아들 방준오가 후계를 받지 못하면 지배구조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.

댓글목록

<img src="/img/lv/1.png"> 동공지진님의 댓글

동공지진

내 죽기전에 조선 망하는 꼴을 봐야 여한이 없겠다

<img src="/img/lv/4.png"> West Ham님의 댓글

West Ham 댓글의 댓글

조선 신문이 민족정론지라고 믿고 신봉하는  무지랭이들이 저승가까이 와있다는겁니다

<img src="/img/lv/3.png"> 하프닝님의 댓글

하프닝

탁월한 분석

자유게시판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
공지 로하이 게임이 중단되었습니다. 인기글 찬스볼 No.1 05-16 6155 0
공지 하프게임, 마인게임 오픈 되었습니다. 인기글 찬스볼 No.1 04-01 13425 0
공지 마이닝 게임이 오픈되었습니다. 인기글 찬스볼 No.1 11-20 33147 0
공지 피프티게임, 조커게임 이벤트 진행 댓글1 인기글 찬스볼 No.1 10-15 37962 0
공지 조커 게임이 오픈되었습니다. 인기글 찬스볼 No.1 10-08 38335 0
공지 [이벤트] 포틴 룰렛 게임 이벤트가 시작되었습니다~ 인기글 찬스볼 No.1 08-27 45991 0
공지 주사위게임 5.5.5 이벤트 진행 인기글 찬스볼 No.1 07-03 54912 0
22079 69주년 댓글2 새글 겜블러스타 06-25 40 2
22078 쓰레기의 나라 벨기에 댓글1 새글 e스포츠 06-25 47 1
22077 자위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 댓글1 새글 킹텐리 06-25 32 2
22076 여자가 남자한테 고백하는 방법 댓글1 새글 텀블제목없음 06-25 47 1
22075 승리 라멘집 근황 댓글3 새글 미스코리아 06-25 40 3
22074 전시작전통제권이 UN군에 넘어간 이유 댓글3 새글 앤트보이 06-25 36 3
22073 쿵쾅이들이 싫어하는 패션 새글 곰손도 06-25 32 0
22072 우크라이나 특수부대 훈련 댓글1 새글 개발자만알아 06-25 40 2
22071 진화하는 육아용품 댓글3 새글 갓두자 06-25 46 3
22070 집념의 소방관 댓글2 새글 애슐리브룩 06-25 38 3
22069 여름 보양식 맛대맛 댓글1 새글 이재정 06-25 47 4
22068 분노참기 테스트 댓글1 새글 아스날빡꾸 06-25 51 0
22067 "빙그레"의 컴플레인 고객 응대 댓글1 새글 논현집 06-25 52 1
22066 중소기업 다니다가 그만둔 이유 댓글2 새글 멸치대가리 06-25 50 1
22065 1950년 6월 25일 댓글2 새글 벨페고르 06-25 45 0
22064 미국 국방부가 인정한 참전 할아버지의 눈물 댓글1 새글 봄날이도다 06-25 36 0
22063 입술 모양에 따른 성격 유형 댓글3 새글 광일 06-25 53 3